사이트 내 전체검색
HOME > 재단소식 > 사업보고
사업보고

건강한 다문화 사회를

만들어갑니다.





사업보고

재능교육프로젝트 | 2021년 다문화청소년 사진교육 참가자 피드백

글쓴이 : 인클로버    작성일 : 21-11-05 13:43

본문



 

723eee8dbd224bb78cf09fac47d219bc_1636088
 

2021년 재능교육을 마무리하고 전시회를 남겨두고 있습니다.


작년에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재능교육에 참여한 모든 다문화청소년들, 강사, 멘토 선생님들이 개인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신 덕분에 안전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

 

함께 해주신 다문화청소년, 학부모님들, 강사, 멘토들께 감사드립니다. 

 

 

▶ 친구들과 같이 사진을 찍어서 재미있었다. 그리고 사진에 대해서 배울 기회가 많이 없었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은 것을 알았다. 직접 카메라로 찍어 볼 수 있어서 색다른 경험을 한 것 같아서 좋았다. –**

 

  

▶ 처음에는 사진이 어려웠는데 수업을 들으면서 사진과 조금 더 친해진 것 같고 사진을 찍는 느낌을 알 수 있어서 좋았다. –**

 

  

▶ 여러 곳을 돌아다니면서 사진도 찍고 친구들도 사귀고 나한테 정말로 좋은 경험이었다. 다음에도 이 프로그램을 하면 다시 꼭 참가하고 싶다. 덕분에 내 사진 찍는 실력과 보는 눈이 더 좋아진 것 같다. –**

 

  

▶ 처음 만난 친구랑 친해져서 좋았고 카메라에 대해서 배우고 찍는 법을 배워서 좋았다. –**

 

  

▶ 1년동안 배우면서 김** 선생님과 초록반 멘토 선생님들 덕분에 사진에 눈을 뜨게 되었고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게 되고 사진을 사랑하게 해주었다. 또 수업이 너무 쉽고 재미있고 간략하고 명확하게 가르쳐 주셨고 출사 갔던 것도 신기하고 멋있고 인상깊은 곳이며 강사님께서 출사에서도 차분히 알려주시고 친절하게 해주셨다. –**

 

  

▶ 당연한 말이겠지만 사진을 배울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. 그냥 스치듯이 들었던 것들부터 전혀 새로운 것까지 정말 골고루 알 수 있었는데 이론뿐만 아니라 그것을 적용하기 위해 출사 다니는 것까지 다 너무 좋았다.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고르자면 해방촌에 갔을 때 인 것 같다. 내가 찍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아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열심히 찍었다. 벌써 마지막 수업이라는 것이 너무 아쉬울 정도로 기다리던 수업이었고, 내년에도 또 하고 싶은 수업이다. 그리고 다른 친구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다. –**

 

  

▶ 사진에 대해 많이 알 수 있어서 유익했고 이 경험을 바탕으로 내 진로의 길을 잘 찾을 수 있게 되었다. 나에게 도움이 되었던 프로그램 중 하나였고 재미있었다. –**

 

  

▶ 모든 시간이 유익하고 즐거웠고 문구, 완구 시장에선 추억이 돋아 기억난다. –**

 

  

▶ 좋은 선생님들과 좋은 환경이 좋았다. 수업이 흥미롭고 참여형이라 즐거웠다. –**

 

  

▶ 처음에는 아침 일찍 일어나서 졸리기도 하고 피곤하기도 했지만 할 수록 재미있어 지는 것 같다. 주말에 다른 예쁜 동네에 가서 사진도 찍고 하니까 사진찍기가 더 재미있어졌고 사진 찍는 법도 배우니까 더 잘 찍게 되어서 다니기 잘 한 것 같다. –***

 

 

▶ 보통 주말에는 집에만 있었는데 토요일에 여러 장소들도 많이 다녀보고 동시에 사진에 대해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. –**

 

 

 

​ 코로나때문에 집에만 있었는데 나와서 사진 찍으러 다녀서 좋았고 카메라에 대해서도 알 게 되어 정말 좋았다. –****

 

 

▶ 처음엔 잘 못했지만 여러 과정과 계속된 수업을 통해 어느정도 내가 원하는 느낌을 낼 수 있는 것 같아서 좋다. 내가 다니던 곳만 놀러 다니고 하다 출사로 서울 내에서 내가 알지 못한 곳, 찾기 어려운 곳을 보게 되어서 좋았다. 앞으로도 이런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. –**

  

 

▶ 다양한 곳으로 출사를 나가서 사진을 찍어서 좋았고, 여러 구도로 사진을 찍는 것이 재미있었다. 첫 수업에 사진을 찍을 때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. –**

 

 

▶ 평소에는 시간이 없거나 게을러서 가지 못했던 곳에 가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았다. 좀 더 많이 자주 갔으면 좋겠다. –**

 

Quick Menu